산모가 출산을 한 후 6주 동안은 몸을 세심하게 관리해야 평생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습니다. 출산 후에는 관절과 근육 등이 약해지고 출혈로 인해 영양상태도 악화되므로 충분한 영양 섭취와 휴식이 필요합니다.
     
    산후조리, 혹은 산후관리라 하면 소위 산욕기 동안에 일어나는 모든 현상에 대한 종합적인 처치를 의미합니다. 보통 분만 후 6주까지를 산욕기라 하여, 그때는 임신으로 인해 야기되었던 모든 신체적인 변화가 임신 이전의 상태로 돌아가는 시기입니다. 자궁이나 질 등의 생식기 및 생리학적 모든 현상의 원상회복이 일어나는데 모유수유를 하지 않는 산모에게는 내분비학적으로도 비임신시의 상태로 돌아갑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 산후조리는 특별히 강조되어 왔습니다. 그러한 만큼 그 내용도 상당히 과학적인데 예를 들자면, 온몸을 산후에 따뜻하게 감싸도록 강조하는 것은 임신기간 동안 이완되었던 관절부위의 정상회복에 도움이 됩니다. 찬음식을 피하는 것도 치아의 회복을 돕기 위함입니다. 그러나 산후에 닦지 않아야 하는 것은 아니고 오히려 따뜻한 물에 샤워나 머리감는 것은 몸의 청결을 위하여 권장할 만 합니다.
     
    이미 다 알고 있을 이야기이긴 하지만 산후조리를 잘 함으로써 이시기에 생길 수 있는 산후 부작용이나 후유증의 예방이 가능하고 비 임신 상태로의 회복을 빠르게, 그리고 건강하게 도울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산모들이 산욕기의 초기 즉 분만 후 가장 위험할 수 있는 시기는 병원이나, 의원, 보건소에서 보내게 됩니다. 그러나 집에서 적절한 관리를 받을 수 있다면 꼭 그 시기를 의료기관에서 보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더불어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신체에 대한 관리뿐 아니고 앞으로의 생활, 즉 아기의 탄생으로 인한 가족생활의 변화, 아기 키우기, 모유수유, 가족계획 등 모든 문제에 대한 산모들 자신의 구체적인 계획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산욕기에 산모들이 흔히 말하는 증상으로는 쉽게 피로해짐과 노곤함을 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보통 아기 키우기, 수면부족, 분만으로 인한 피로, 신체적인 회복의 과도기로 인한 것 등이 모두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피로와 노곤함이 여러주 동안 지속되면 진찰을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산후에 심심지 않게 발견되기 때문입니다. 피로가 그것의 주된 증상이기도 하므로 정상적인 피로와 구분을 하여야 합니다.

    성관계를 다시 할 수 있는 기간은 흔히 산욕기가 끝난 산후 6주일을 듭니다. 하지만 분만시의 회음절개부위, 열상의 정도에 따라 성관계의 불편함이 오래가기도 합니다.

    산욕기의 관리의 마지막은 6주 후의 정기진찰로 볼 수 있습니다. 회음절개부위의 회복정도,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관찰하고 앞으로 가족계획은 어떤 피임방법을 이용하여 할 것인지에 대한 고려가 있어야 하고 자궁경부암 검사가 시행되어야 합니다.
    신고
    Posted by clear_tear
    유아일기---------/육아팁 l 2007.09.28 19:45
    1 ··· 4 5 6 7 8 9 10 11 12 ··· 43 

    카테고리

    . (43)
    일본------------ (11)
    유아일기--------- (26)
    이모저모--------- (5)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Total : 62,268 / Today : 0 / Yesterday : 1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