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몸
    자신의 배를 만져보면 아랫배가 나와 있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태아의 몸
    머리에서 둔부까지의 길이는 60㎜, 체중은 8~14g 정도.
     
    태아의 성장 발달
    몸이 두 배 정도 자란다 임신10주부터 12주까지 태아는 빠른 속도로 성장해 몸이 두 배 정도 커지고, 얼굴 모양도 제대로 잡히게 된다. 새로 생기는 기관은 없지만, 몇 주 전에 만들어진 신체 기관은 점차 완성된 형태로 진행된다. 근육들이 충분히 발달해서 양수 속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며, 도플러를 사용하면 태아의 심장 뛰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손톱이 생기고 생식기가 발달한다 손가락과 발가락 사이가 벌어지고 손톱이 자란다. 태아의 몸 곳곳에는 모근이 생기기 시작한다. 또 내부 생식기가 확실히 나타나 딸인지 아들인지 구분할 수 있다.
     
    임신부의 신체 변화
    자궁이 커져 복부로 올라간다 임신12주 말쯤 되면 자궁은 골반에서 치골 위쪽 복부로 올라간다. 자궁이 복부로 올라가면서 방광의 압박은 줄어들지만, 자궁을 지탱하는 인대가 땅겨져 요통이 생길 수 있다. 배를 만져보면 아랫배가 나와 있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입덧이 점점 줄어든다 대개 임신12~14주경이면 입덧이 줄어든다. 물론 심한 경우에는 16주까지 계속되는 사람도 있다. 입덧 증세가 가라앉게 되면 본격적인 영양 관리를 시작한다.
     
    현기증이 생긴다 임신 중에는 현기증이 생기기 쉽다. 앉았다 일어나거나 자세를 갑자기 바꿀 때 핑그르르 도는 듯한 것은 혈관계가 갑자기 뇌에 혈액 공급을 하는 게 힘들어져서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이다. 또 식사 간격이 너무 길 경우 혈당이 내려가서 갑자기 현기증이 생길 수 있다. 빈혈로 인한 현기증이 아니라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현기증 때문에 몸을 못 가누고 넘어질 수 있으므로 갑자기 몸을 움직인다든가 하는 일은 조심해야 한다.
     
    목과 얼굴에 갈색반이 나타난다 임신부에 따라 다르지만, 임신 증세 중 하나로 목과 얼굴에 갈색의 불규칙한 반점들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을 갈색반 또는 임신의 가면(the mask of pregnancy)이라고 하는데, 임신으로 멜라닌 색소가 늘어나서 생기는 현상이다. 이러한 현상은 출산을 하고 나면 엷어지거나 없어진다.

    대략 이시기쯤 되니 복부에 털들이 자라기 시작했다 ..평소 솜털만 있었던 나의 배였는데
    검은털로 변모를 시작 ^_^ 임신선을따라 가지런히 자라는 모습을 보인다..
    주수에 맞게 하나하나 변화해가는 내모습과 아기를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신고
    Posted by clear_tear
    유아일기---------/0-12개월 l 2007.09.16 01:59
    1 ··· 37 38 39 40 41 42 43 

    카테고리

    . (43)
    일본------------ (11)
    유아일기--------- (26)
    이모저모--------- (5)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Total : 63,161 / Today : 2 / Yesterday : 15

    티스토리 툴바